NOTICE

함소아 제약의 소식을 전합니다.

[한의신문]청폐배독탕 무료 배포, 어떻게 가능했나? 2020.03.13

 

대한한의사협회(이하 한의협)가 9일부터 대구한의대 한방병원 코로나19 진료 전화상담센터에서 환자들에게 처방하는 청폐배독탕. 전염성을 가진 호흡기 질환 대상자에 쓰이는 청폐배독탕은 코로나19 중국 진료지침 6판에 따른 것으로 무료로 환자들에게 처방되고 있다. 특히 한의협에서 이번에 배포한 제제는 연조엑스(농축액으로 물엿과 같은 형태)로, 환자들이 물 없이 간편하게 복용할 수 있고 휴대와 보관이 편리하다.

 

이렇게 한의협이 자발적으로 전화 문의하는 자가 격리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약을 무료 배포할 수 있게 된 데는 7개 제약사의 공이 크다. 씨와이, 옴니허브, 새롬제약, 그린명품제약, 함소아, 옥천당, 씨케이 등 7개 한약 제조업체는 공동으로 이번 청폐배독탕 제조에 참여했다.

 

7개 제약회사는 비용 지원에는 차이가 있지만 각 제약사가 20가지 한약재를 3~4가지씩 품목을 나눠서 부담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 곳에서 한꺼번에 연조엑스로 가공한 뒤 적십자에 지정 기탁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적십자는 한의사회가 사용할 수 있도록 약품을 배부하는 역할을 맡는다.

 

의약품은 약 3억 원 상당이며 20만포 이상이 공급될 예정이다. 이는 환자 한 명이 100포를 복용한다고 가정할 때 2000명 가까운 확진자가 복용할 수 있는 분량이다. 지난 8일 기준 대구의 입원 대기자는 약 2000명이었다.

 

윤영희 씨와이 대표는 “현재 중국에서는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시 환자의 체력 소모가 크고 치료 중 면역력이 크게 떨어져 중의치료가 도움이 된다는 발표들을 속속 내놓고 있다”며 “ 대구 경북 지역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 미력하나마 도움이 되고자 한약 산업계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처방되는 한약의 공식 명칭은 ‘청폐배독탕 연조엑스’로 중국 진료지침에 따르면 경증부터 아주 위중한 시점 직전까지는 청폐배독탕이 효과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의협은 자체 제작한 진료 지침에 의해 하루에 3번 3포씩 복용하는 것으로 3일을 한 번에 처방한다. 그 뒤 경과를 봐서 같은 과정을 세 번 반복해 복용토록 할 방침이다. 또 추후 전화 진료를 통해 환자의 상태에 따라 개별적으로 첩약을 추가로 병행 처방한다는 계획이다.

 

대한한의사협회 관계자는 “현재 자가 격리자에게는 해열제가 배포된 정도인데 전화 상담을 통해 불안에 시달리는 환자들이 실제로 케어받는 느낌을 받아 조금이나마 위로가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윤영혜 기자






[한의신문]청폐배독탕 무료 배포, 어떻게 가능했나?
http://www.akomnews.com/bbs/board.php?bo_table=news&wr_id=38513

이전글 [파이낸셜뉴스]함소아, 어린이용 마스크 1만3000장 기부 2020.03.13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